[아시아경제] 김창원 의원 “블루오션 웨딩관광문화사업 활성화 기대”
15592
portfolio_page-template-default,single,single-portfolio_page,postid-15592,bridge-core-2.5.6,ajax_fade,page_not_loaded,,paspartu_enabled,paspartu_on_bottom_fixed,qode-theme-ver-24.1,qode-theme-bridge,wpb-js-composer js-comp-ver-6.4.2,vc_responsive,elementor-default,elementor-kit-970
 

[아시아경제] 김창원 의원 “블루오션 웨딩관광문화사업 활성화 기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중국 및 동남아의 웨딩시장에 또 다른 한류붐이 인다.

사단법인 서울웨딩관광문화교류협회(회장 고재용)이 지난 23일 오후 2시 서울시 시민청 바스락홀에서 국내 웨딩관광활성화를 위한 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김창원 의원(더불어민주당, 도봉3)은 이자리에 참석, “웨딩문화사업이 관광 산업의 새로운 활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화에 이어 한류 열풍을 이어가고 있는 한국의 웨딩은 전문적인 화장, 촬영 기법 등으로 해외 예비 부부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중국만 해도 매년 1000만 쌍 이상의 신혼부부가 탄생, 혼수 비용 규모는 100조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국내에 웨딩관광을 목적으로 입국하는 예비부부는 1만여쌍 정도로 3박 4일간 평균 1000만원을 소비한다.

서울웨딩관광문화교류협회는 해외네트워크 및 B2C(Business to Consumer) 플랫폼을 활용해 국내의 경쟁력 높은 웨딩관광 컨텐츠를 개발시키겠다는 계획을 설명회를 통해 밝혔다.

설명회에는 서울시 안준호 관광체육국장을 비롯 국내 웨딩업체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안준호 국장은 “웨딩산업은 관광 분야의 새로운 고부가가치 자원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해외에 알리고 선도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며 “서울시도 서울관광 공식 웹사이트인 비짓서울(VisitSeoul.net)을 통해 서울의 웨딩관광 코스나 웨딩촬영 명소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김창원 의원은 “사드배치 등으로 인해 관광 사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웨딩’이라는 새로운 컨텐츠를 통해 관광 상품이 개발되고 있음에 주목하며 서울을 찾는 웨딩 관광객을 위한 정책을 마련하는 등 서울시도 돕겠다”며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블루오션 시장인 웨딩관광사업이 새로운 특화관광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만큼 협회의 활동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7032821591358690

Date
Category
News